[FOOD] 대학로맛집/혜화역맛집/대학로 - 혜화칼국수 여행,맛집








같이 간 사람의 추억을 떠올리며 (거의 10년만에 서울상경....ㅋㅋㅋ)
대학로를 돌아다니다가 어디서 점심을 먹을까~? 하다가
여기 삼대천왕나온 칼국수집이 있대~ 해서 찾아간곳이에요!












위치는





혜화역 4번출구 나와서 다른데 골목 들어가지말구 쭉 직진하면 저렇게 로터리가 나와용 저기만 가면
찾아가기 쉽답니당!
티비에 나오긴했지만 정말 낮고 낡은건물이어서 오잉? 이게 맞나? 싶은데 손님이 줄줄이 들어가고 줄줄이 나가기때문에
아마 바로 알아보실듯 ㅎㅎ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35길 13
(옛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혜화동 84-3)
전화번호 02-743-8212































간판만 보고 찾으려면 못찾을수도 ㅎㅎ
이렇게 낮은건물은 이곳에 여기밖에 없어서 언덕 올라가는 길에 바로 보여용.













가게가 디게 좁고 북적북적하지만 아주머니가 친절하게 안내해주세요 ㅎㅎ
우리는 앉아서 메뉴판 보면서 뭐 시킬까~ 하다가
삼대천왕보고 왔으니까 
국시랑 생선튀김은 먹어봐야지! 했어요 ㅎㅎ
3명이서 갔기때문에 다른 한명은 콩국수까지 국시 2그릇, 생선튀김 소자, 콩국수 (총 4만원)
이렇게 주문했어요!




















김치가 나왔네유.


















그리고 아주 빠른 속도로 생선튀김 (\ 15000)이 나왔네요!
오오 백주부가 계속 영국의 피쉬앤칩스랑 똑같은 맛이라며 계속 말해서 빨리 먹어보고싶네욧!















아주 뜨겁습니다. ㅎㅎ
정말 밖은 바삭바삭한데 속은 부드러워요!
생선살이 부드럽고 간장 살짝 찍어먹으니 정말 꿀맛!
만오천원치고 그렇게 많은 양은 아니지만 맛있으니 대만족!
그대신 국수양이 무지막지해서 이렇게 시키면 정말 배부르게 먹겠더라구요!

























국시가 나왔습니다~~~
정말 소박해보이네요 ㅎㅎ
흔한 계란 지단도 안보이고 고기도 없다고하더니 정말 간단하게 나왔어요 ㅎㅎ
맛은 담백하고 진짜 후루루룩~
국수먹는 소리 제대로 내면서 부담스럽지 않게 간도 적당하고 맛있었어요!
가끔 짜게 양념을 많이 넣거나 국물이 너무 간이 되어있어서?
간이 되어있기보다 정성을 쏟은 티가 나서 국물 잘 안먹는 저로써는
아..국물 먹고싶기는한데... 뭐 이런 걱정을 할 때가 많은데
이건 국수만 먹어도 엄청 배부르고 정말 맛나게 먹었습니다!




콩국수는 다른 지인분이라 차마 사진을 찍지 못했지만
아주머니께서 국수그릇을 내주시며 콩국물 직접 내신거라고
완전 100프로 좋은 콩 썼다며 다 마시라곸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압박을 하고 가셨어요.
콩국수의 국물도 정말 담백하고 고소했는데
저의 어머니도 예전에 콩국수장사를 하시며 콩국물도 직접만드시면서 콩국수를 굉장히 이것저것 많이 먹어본 저한테는
쫌 새로운 맛이었어요!
어디서 먹어본적이 없는.....
절대 이상한 맛은 아니었는데
오잉? 하는맛?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무더운 여름에 한 번 먹어보는 것도 추천해드려요!
절대 호불호갈리는 맛은 아니고 그냥 오잉?정도 ㅋㅋㅋㅋ




















이렇게 푸짐하게 나왔답니다~~요호호호~~


















내부가 너무 복잡하고 좁아서 차마 내부사진은 막 찍지못했어요.
혜화칼국수 검색해서 내부사진 찍으신 분들은 정말 어떻게 찍으셨는지 
그 능력이 대단합니닷! 乃



간이 삼삼한걸 좋아하는 저한테는 양도 많고 간도 딱 좋은 칼국수라서 정말 만족스럽게 식사했어요!

깨알같이 핸드폰충전도 할 수 있었고 조금 덥긴했지만 그건 국수가 뜨거워서 그랬지 결코 내부가 덥거나 그러진않았어요 ㅋㅋㅋ





또가고싶당....헤헤...

덧글

  • anchor 2016/06/23 10:41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께서 소중하게 작성해주신 이 게시글이 6월 23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 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6월 23일 줌에 게재된 회원님의 게시글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